수출입은행,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과 1억달러 화상 계약 체결

인베스트 승인 2020.07.15 13:54 의견 0
한국수출입은행 제공

[인베스트 온라인뉴스팀]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14일 동남아프리카 무역개발은행(TDB)과 한-아프리카 교역·투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1억달러의 전대금융 한도 계약을 온라인 화상 서명식으로 체결했다.

전대금융은 수은이 외국은행과 신용공여 한도 계약(Credit Line)을 체결하고 자금을 빌려주면 그 현지 은행이 한국 물품을 수입하는 현지 기업에 대출해주는 금융상품이다.

방문규 행장은 “아프리카는 13억명의 인구와 풍부한 천연 자원, 젊은 소비층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고 전략적 중요성이 큰 시장으로 자동차, 가전 등 주요 소비재 수출 및 농업·운송·인프라, 보건 의료 분야에서 협력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여 화상 서명식과 웨비나(Webinar) 등 비대면 업무 프로세스를 정착시켜 정책 금융 지원 확대를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19년 한국의 대아프리카 수출액은 63억달러, 해외투자금액은 5억달러로 세계 다른 시장에 비해 거래 비중은 낮은 편이다.

다만 최근 운송·인프라 분야에 대한 상담이 꾸준히 늘고 있고 특히 아프리카대륙 자유무역지대(AfCFTA)가 본격 시행되면 우리 기업의 대아프리카 교역과 투자가 향후 전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fCFTA(African Continental Free Trade Area)는 아프리카연합 54개국이 참여하는 아프리카 경제 공동체로 지역 내 교역 확대를 위해 관세 철폐, 역외관세 통일 등을 통해 단일 시장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수은은 TDB, Afreximbank 등 아프리카 5개 은행에 설정된 총 7억달러의 전대 금융 한도를 적극 활용해 우리 기업의 대아프리카 진출 수요를 충족시킬 방침이다.

한편 수은은 아프리카 현지 기업들이 전대 금융을 활용해 한국제품 수입이나 거래를 확대할 수 있도록 30일 ‘한-아프리카 전대금융 웨비나(Webinar)’도 개최한다.

주케냐 한국대사관 주최로 수은, 코트라 나이로비 무역관 및 TDB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아프리카에 진출한 우리 기업과 현지 수입자 등 60여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온라인 영상회의 형식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