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英 경쟁당국,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사실상 승인... 합병까지 4걸음

최미래 기자 승인 2022.11.29 16:21 의견 0
아시아나항공 공식 홈페이지 캡처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사실상 승인했다. 대표적 유럽 노선인 영국이 방향을 잡음에 따라 관련 업계는 유럽연합(EU)과 미국 등의 추가 승인 가능성도 커졌다고 내다봤다.

영국 시장경쟁청(CMA)은 28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항공이 제출한 시정안을 '2022 기업법'에 근거해 원칙적으로 수용했다"라고 밝혔다. ​'2022 기업법'은 영국이 지난 2002년 시행한 투자 촉진을 위한 법률이다.

앞서 CMA는 지난 14일 중간 심사 결과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결합은 소비자와 기업들에 터무니없이 높은 가격을 제시하거나 낮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우려가 있다"라며 심사를 유예한 바 있다. 이러한 영국 당국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대한항공은 21일 시정안을 제출했는데 해당 내용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2차 심층조사 없이 시정안에 대해 시장으로부터 추가 의견을 듣는 절차만 남았다. 대한항공은 이날 "앞으로 영국 경쟁당국이 '자진 시정안'에 대한 시장의 의견 청취를 거친 후,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종 승인 여부는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은 주요 14개국 승인을 얻어야만 이뤄질 수 있는데 현재 9개국의 승인을 받은 상태다. 임의 신고국가인 영국을 포함해 필수 신고국가인 미국, EU, 일본, 중국 등 5개국에서는 여전히 심사가 진행 중이다. 어느 한 국가의 경쟁당국이라도 불허 결정을 내리면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