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창업지원법령 본격 시행... '신산업·기술 창업 촉진'

전면 개정된 창업지원법, 6월 29일부터 본격 시행
연쇄창업, 기업간 투자 및 M&A, 신산업 분야 촉진 기대

곽혜인 승인 2022.06.22 17:23 의견 0
중소벤처기업부 CI

[인베스트 뉴스 곽혜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오는 29일부터 「중소기업창업지원법」이 본격 시행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창업지원법」은 신산업 분야의 혁신창업 촉진과 창업기업의 성장지원을 위해 4차산업 및 디지털경제 시대의 창업환경에 맞춰 지난 12월 전면 개정된 바 있다.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이뤄진 시행령 개정은 창업지원법에서 시행령에 위임한 창업의 범위와 성장유망 창업기업의 기준 및 창업지원사업 참여제한 기준 등에 대해 규정돼 있으며 6월 21일 개최된 제28회 국무회희에서 의결됐다.

신규 법인에 대한 개인사업자·법인 주식보유 제한율 30%→50% 상향

창업의 범위에서 제외되는 요건 중 하나인 '새로 설립하는 법인에 대한 개인사업자나 법인의 주식보유 제한율'을 기존 30% 이상에서 50% 초과로 상향했다.

이는 개인사업자나 법인이 경영의 지배력을 행사하는 법인을 신설해 정부의 창업지원을 계속 받으려는 도덕적 해이를 방지할 목적으로, 주식보유 제한율의 대폭 상향에 따라 경험 있는 창업자의 연쇄창업과 기업간 투자 및 인수합병(M&A)이 활성화되고 신산업 분야 등에서 혁신창업이 촉진될 전망이다.

성장유망 창업기업 기준 구체화

잠재력을 가진 창업기업을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키고자 하는 정책방향에 맞춰 성장유망 창업기업의 기준을 '상시근로자 10인 이상의 창업기업 중 최근 3년간 매출액 또는 상시근로자의 고용이 연평균 20% 이상 증가한 기업'으로 구체화 했다.

이와 같은 기준이 마련됨에 따라,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중점적으로 지원할 창업기업 발굴과 선정이 보다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 창업지원사업 부정 참여 시 최대 5년 참여 제한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창업지원사업에 참여한 경우 최대 5년 동안 사업 참여에 제한을 두는 규정이 신설됐다. 이제까지 법령이 아닌 창업지원사업 관리지침 수준에서 정했던 제재 기준을 시행령에 명시함으로써 창업기업의 부정행위 금지와 사후관리에 대한 법률적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기번 창업지원법 시행령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중기부령 및 중기부 고시를 오는 29일 일제히 공포·시행할 계획이다.

중기부 이영 장관은 "이번 창업지원법 시행령 전부개정은 4차산업 및 디지털경제 시대의 창업환경에 맞게 전면개정한 「중소기업창업지원법」의 본격 시행을 위한 것”이라며 “해당 법령이 시행되면 신산업 분야에서의 창업과 성장유망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 세계적 기업으로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