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D2SF, 로보틱스 기술 스타트업 '세이프틱스·플로틱' 후속 투자 단행

곽혜인 승인 2022.06.16 14:29 의견 0
세이프틱스, 플로틱, 네이버D2SF 로고

[인베스트 뉴스 곽혜인 기자] 네이버D2SF(D2 Startup Factory)는 시드 투자 후 지속적으로 성장을 지원해 온 로보틱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협동로봇의 안전성 분석 솔루션을 개발한 '세이프틱스'와 물류센터 특화 로봇 솔루션을 개발 중인 '플로틱'이다.

세이프틱스는 물리적 충돌 실험 없이 시뮬레이션만으로 협동로봇의 안전성을 분석·예측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로봇의 구조와 역학정보를 모델링해 다양한 충돌 시나리오에 따른 영향을 높은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어 해당 솔루션을 탑재한 협동로봇은 스스로 실시간 안전진단을 수행할 수 있으며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세이프틱스는 2020년 기술 개발 초기 단계에서 네이버D2SF의 첫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후 빠른 기술 고도화로 국내외 로봇 인증기관으로부터 공신력을 확보했다. 물리적인 안전 펜스 없이 안전인증을 획득할 수 있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네이버랩스, 프랑스 르노 등 국내외 기업과도 활발히 협업을 논의 중이다.

플로틱은 물류센터의 입출고 과정을 자동화하는 로봇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기존 물류센터의 설계나 구조 변경 없이 자동화를 실현할 수 있어 도입 시간 및 운영 비용 측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로봇 솔루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테크타카, 두핸즈 등 풀필먼트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통해 물류센터 현장 특성을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플로틱은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인턴 멤버들이 2021년 창업한 팀으로, 법인 설립 직후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네이버 D2SF로부터 첫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후 1차 시제품 개발에 성공해 실제 물류창고 환경에서 ▲자율 주행 및 피킹 효율 향상 ▲현장 시스템과의 안정적인 연동 ▲실제 사용성 등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

이번 투자 대상이 된 두 팀은 네이버D2SF 첫 투자 이후 네이버랩스와 꾸준히 교류하며 접점을 모색해 왔다. 세이프틱스는 네이버랩스와 함께 협동로봇 안전성 실험을 진행한 바 있으며 플로틱은 '네이버 D2SF @분당'에 입주해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양상환 네이버D2SF 리더는 “첫 투자 당시엔 두 팀 모두 기술 개발 초기 단계였으나 그동안 각자의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 가치를 만들어냈다"라며 "이들 스타트업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네이버랩스와도 긴밀하게 교류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치킨조리 자동화 로봇 솔루션 '로보아르테', 치매 예방 로봇 솔루션 '와이닷츠', 클라우드 기반 로봇 관제 플랫폼 '클로봇' 등 로보틱스 기술 스타트업에 꾸준히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