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욱 칼럼] 사업계획서와 투자제안서(IR)

서동욱 핀업파트너스 대표 승인 2022.04.19 10:31 의견 0

투자 제안 메일을 많이 받습니다. 아는 사람을 통해도 많이 받습니다.
투자 제안인데 제가 받은 문서는 사업계획서 입니다.

사업계획서는 영업을 위한 회사와 사업 소개서입니다. 하지만 투자제안서는 투자자에게 회사와 사업을 소개하고 투자(돈) 이야기를 하는 문서입니다.

투자제안서는 '어떤 사업'을 '어떤 사람'들이 하는데 '언제' 결과가 나올 것 같으니 '얼마'가 필요하다는 문서입니다. 추가하자면 '언제' '어떻게' 투자 회수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가 있으면 더 마음을 움직입니다.

투자제안서는 사업계획서와 회사소개서를 포함하는 문서입니다. PT가 아니기 때문에 굳이 양을 줄이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런데 40 페이지짜리 사업계획서에 돈과 일정 이야기가 없으면 투자자에게 주는 첫인상의 점수는 'F'입니다. 투자자에게 관심을 일으키고 미팅을 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투자를 받기 위한 생각의 정리가 투자제안서입니다.

투자금의 크기나 시기나 펀드의 성격이 맞지 않는다면, 얼굴을 마주본다해도 양측에 모두 시간 낭비일수 있습니다.

투자자는 스타트업의 목표와 자신감과 디테일을 삽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