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마이프렌즈-그라운드X, NFT 기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MOU 체결

곽혜인 기자 승인 2022.01.19 13:49 의견 0
비마이프렌즈, 그라운드X 로고

[인베스트뉴스 곽혜인 기자]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공동대표 배상훈, 서우석)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 사는 크리에이터 팬덤 플랫폼과 디지털 자산 지갑을 연결, 팬덤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 토큰)를 발행⋅관리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혁신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협력한다.

비마이프렌즈가 제공하는 신개념 팬덤 플랫폼 서비스 ‘비스테이지(b.stage)’와 그라운드X의 디지털 자산 ‘클립(Klip)’을 연동해 크리에이터 또는 브랜드가 비스테이지에 구축한 자신의 플랫폼에서 팬들에게 NFT 기반의 디지털 리워드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팬들은 디지털 리워드를 수집하거나 보상으로 획득할 수 있으며, 이를 NFT로 만들고 클립 지갑에 연동해 다른 팬들과 교환하며 컬렉션을 완성하는 등 팬덤 활동에 활용할 수 있다. 디지털 리워드는 ‘클레이튼(Klaytn)’ 기반의 NFT 표준인 KIP-17으로도 발행된다. 카카오톡으로 접근할 수 있는 클립으로 확인·공유해 사용자 편리성도 강화한다.

비마이프렌즈는 방탄소년단(BTS) 등 K팝 글로벌 팬덤 신화를 성공적으로 이끈 플랫폼 위버스의 핵심 창립 멤버들이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신개념 팬덤 플랫폼 서비스 비스테이지를 개발⋅운영하고 있다.

2021년 11월에 비스테이지 첫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 T1 △국제 정치 전문 지식인 김지윤 박사, 디지털 금융 전문사 업라이즈 △예능 콘텐츠 제작사 334제작소 △패션 버티컬 이커머스 스타트업 이스트엔드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 아이코닉 브랜드들이 각 브랜드에 맞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크리에이터 또는 브랜드만의 고유한 개별 플랫폼에서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비스테이지는 1월 5일 글로벌 베타 서비스를 열고 테스터를 모집하고 있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카카오톡으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에서 비스테이지 크리에이터와 팬덤 모두가 NFT를 관리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해 팬덤 커뮤니티를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라운드X는 팬덤 NFT와 함께 더 다양하고 매력적인 지식 재산권(IP)과 콘텐츠를 활용한 NFT를 클립에 담아 글로벌 NFT 시장에도 진출해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우석 비마이프렌즈 공동대표는 “비스테이지에 NFT 기반의 크리에이터 경제를 구현해 크리에이터, 브랜드, 팬덤 모두에게 매력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커뮤니티를 더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라운드X와 협력해 NFT를 편리하게 제공하고, 앞으로 다양한 NFT 생태계로 확대해 글로벌 이용자 대상으로도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